영화를 보고 나니 니체의 말이 생각이 납니다.


He who fights with monsters should look to it that he himself does not become a monster. And when you gaze long into an abyss the abyss also gazes into you. 

("Beyond Good and Evil", Aphorism 146 (1886))


해석을 하면


괴물과 싸우는 전사는 반드시 자기자신이 괴물이 되지 않도록 해야한다. 심연을 오랫동안 들여다 보면, 심연도 역시 너를 들여다 보기 때문이다.




영화 자체는 복수에 관한 내용이지만 그 이면에는 니체의 저말이 숨겨져 있는 것 같습니다.


자신의 연인이 살해 당한 김수현은(이병헌) 장경철을(최민식) 복수를 합니다. 하지만 점차 점차 그 복수가 아주 차갑게 변하지요. 왜냐하면 김수현도 똑같이 잔인하게 복수를 하고 싶기 때문이죠. 덕분에 김수현도 연쇄살인마 장경철 못지 않는 그런 괴물이 되어 버립니다.


마지막 장면에 김수현은 장경철를 단두대에 트릭을 이용하여 죽이는데 그 현장에 도청장치를 설치하여 생사도 확인하면서, 장경철의 가족들이 슬퍼 우는 모습을 듣기도 합니다. 

그리고는 아주 펑펑 울죠.

예전에는 미래가 유망하고, 뛰어난 전사였지만 지금은 연쇄살인마와 똑같은 괴물이 되어버린 자기자신이 너무 비참해서 우는 모습이 인상적이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김 박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며칠전 친구가 말하기를 올해 Open Dutch가 아인트호벤에서 열린다고 해서 친구들이랑 경기 관람하고 왔습니다.


이틀에 걸쳐서 총 972명이나 참가하는 규모가 큰 태권도 대회입니다. 972명이나 참가하니 그만큼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보였습니다.


캐나다, 프랑스, 독일, 덴마크, 카자흐스탄, 이스라엘, 이란, 호주  등등 유럽국가와 북미, 중동, 오세아니아 국가들이 참가를 했습니다.


해외에서 이렇게 많은 사람이 태권도를 연무하고 관심을 가지고 참석을 하는 것이 인상 깊었습니다. 게다가 다들 수준도 높았습니다. 역으로 생각이 들기를 이렇게 수준 높은 사람들 사이에서 우리나라가 올림픽 태권도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는게 대단한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여러모로 태권도가 정말 세계적인 스포츠가 되었다는 사실을 실감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더욱더 태권도를 더 사랑하고 고급문화로 만들어야 한다는 사명감도 생겼습니다.


앞으로 태권도가 한국의 고급문화로 정착이 되어서 보다 더 세계에 널리 알려졌으면 합니다.



아래는 대회사진 입니다. 대회 정보와 경기 동영상은 아래 사이트로 가시면 됩니다.


일일 티켓입니다. 이틀 티켓은 15유료




경기장 내부. 왼쪽에 연습하는 모습이 우연히 찍혔네요.


경기 중



참가 인원이 많아서 총 10개의 경기장이 있습니다.




쉬는 시간에 사먹은 the bag of fries


스폰서인 대도의 기념품점 입니다. 알고보니 대도(Dae do)가 스페인 회사더군요


준결승전 준비 중입니다.


준결승전 준비 중입니다.


결승전 준비 중입니다.


결승전 경기 중


결승전 경기 중



대회 대진표 및 경기 영상 http://www.ma-regonline.com/tournaments/247/40th-Dutch-Open-Taekwondo-Championships-2013


대회 공식 사이트 http://www.open-dutch.nl/Open_Dutch_Taekwon-Do_ITF/Home.html

블로그 이미지

김 박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전 자료에 의하면 모바일 검색 시장이 계속 증가함에 따라 구글의 힘이 줄어 들 것이라고 했는데 전혀 그렇지 않고 구글의 수익은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심지어 최근에는 80억달러 광고수익을 모바일 시장에서 나왔다고 합니다.


아래 자료는 구글의 모바일 시장에서 주요 4분야, MOBILE ADVERTISING, MOBILE APPS, MOBILE DEVICES 그리고 MOBILE CONTENTS 에 대한 사용법, 수익방식, 평가에 대해서 나타내고 있습니다.


(누르면 커집니다.)


내용을 보면 구글은 검색엔진이 아닌 광고회사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다양하고 체계적이고 전략적인 모습을 보여주는데요.


모바일이라는 새로운 환경에서 구글은 여기에 어떻게 광고를 집어넣을지 기대하게 만듭니다.

소비자에게는 눈에 안띄고 비호감을 갖이않는 모습과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광고주들에게 효율적인 플랫폼을 제공과 높은 수익을 서로 나눌수 있는 그런 아이디어.

무엇이 있을까요?


출처 : http://www.wordstream.com/blog/ws/2013/03/06/google-for-mobile

블로그 이미지

김 박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